권영세 통일부장관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관련 법안 심사 의결에 인사말을 하고 있다.
권영세 통일부장관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관련 법안 심사 의결에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5일 "북한의 도발에 단호하게 대처하는 가운데 대화 견인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5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현안보고에서 통일·대북정책 추진 방향과 관련해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한미공조를 기반으로 관계부처와 협조해 전례 없는 대응태세를 유지하겠다"며 말했다.

이어 "정치·군사적 고려 없이 인도적 문제 개선은 일관 추진하겠다"면서 "이산가족 및 억류자 문제 해결 노력을 전개하고 북한인권재단 출범 노력 및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국내외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권 장관은 "2023년은 한미동맹 및 정전협정 체결 70주년인 만큼 '비핵·평화·번영의 한반도' 구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적극적 관여를 통해 우리 주도의 남북관계 전환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정부의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과 관련해서는 "국내외 공감대 확산을 통한 동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미국 등 주요국과의 전략적 소통을 통해 국제사회의 지지를 확보하겠다"고 했다.

권 장관은 또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정착지원 체계를 대폭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분절적으로 관리되었던 정보를 분석·취합해 위기 징후를 선제적으로 발견, 종합적 서비스를 즉각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개편하겠다"며 용역 및 전문가 자문·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개편안을 수립 중이라고 소개했다.

초기 정착금 및 긴급 생계비 증액 등 지원 강화에 노력하는 한편 심리치료 및 일자리 지원 강화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북한 상황에 대해서는 "제재와 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이 지속되는 가운데 외부 사조 유입 등 내부 단속에 주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봄 가뭄과 호우 여파로 금년 작황과 식량 상황 악화가 예상돼 양곡 징수를 독려하며 물량 확충에 매진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북한 #북핵 #통일부 #권영세 #통일부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