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도 목사 영정
고 김선도 목사의 영정 앞에서 조문객들이 기도하고 있다. ©이상진 기자

25일 별세한 故 김선도 목사의 빈소가 이날 오후 2시부터 광림교회 베델성전에 마련됐다.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를 비롯해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기독교대한감리회 이철 감독회장, 김학중 목사(꿈의교회),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박성민 목사(한국CCC 대표), 박종순 목사(충신교회 원로)등 교계 지도자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이철 목사
조문하는 감리교 감독회장인 이철 목사©이상진 기자

이철 감독회장은 고인에 대해 “감리교를 한국교회에 크게 세우시고, 세계 속에 한국교회 역할을 크게 세우신 분이다. 교단과 교단의 연합의 문제를 큰 그룻으로 잘 어울러 한국교회를 연합하게 하신 것에 큰 역할을 하신 분”이라며 “어려울 때 긍정, 소망, 약할 때 하나님이 함께하시며 무엇이든 이길 수 있다는 소망의 믿음을 세워주셔서, 저희들로서는 시대의 큰 그릇이다. 동시에 우리에게는 큰 사표가 되셨던 분이다. 또 그 같은 인물이 나오실 수 있으실까 하는 생각도 든다”고 했다.

한국CCC 대표 박성민 목사는 “한국교회의 중요한 원로분 중 한 분이 하나님 곁으로 간 것에 마음이 무겁다. 어느 때보다도 김선도 감독님 같은 어른의 말씀이 필요한 시대인데 먼저 가신 것이 가슴이 아프다”고 했다.

그는 “CCC 학생들이 모였을 때, 여러 가지 귀한 말씀을 해 주셨던 기억이 난다. 감독님이 떠나심을 지금도 마음속에 새기며 남겨주신 것을 잘 이어서 한국교회를 위해 열심히 주님의 나라에 헌신하겠다는 마음의 각오를 다지게 된다. 주 안에서 편히 쉬시기를 기도 드린다”고 했다.

김학중 목사(꿈의교회)는 “우리에게 너무나 영적인 지도자이신 김선도 목사님이 하나님 앞에 가시게 된 것에 대해 마음이 아프다. 우리 시대가 어려울 떄 복음의 희망을 주셨고, 많은 교회에 이정표가 되신 어른이다. 기독교에는 폭 넓게 좌우를 다 아우르셨던 어른이셨다. 어른이 한 분 사라지신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 우리 모두가 고인이 남겨주신 아름다운 가치를 마음에 새기면서 잘 해야겠다는 다짐을 동시에 하게 된다”고 했다.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는 “제가 신학교 다니던 시절 김선도 목사님께서 광림교회를 지으시고 목회자 세미나를 하셨는데, 신학생 신분으로 세미나에 찾아가서 악수를 신청하고 인사를 했던 경험이 있다. 이 어르신이 얼마나 기억력이 좋으시던지 그걸 다 기억하시더라”며 “국가조찬기도회나 다른 사석에서 뵈니 나를 기억하시고 어깨를 두드려 주셨다. 우리 한국교회에서 불멸의 족적을 남기셨다”고 했다.

박종순 목사(충신교회 원로)는 “월드비전을 같이 섬겼고, 교회 연합 사역을 같이 했다. 큰 별이시다. 큰 어른이 먼저 가셨다”고 했다.

고 김선도 목사
광림교회 앞 광장에 설치된 근조화환 ©이상진 기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김선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