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전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건물 지하에 위치한 교회에 폭우로 인한 침수피해가 발생해 관계자들이 배수펌프로 물을 외부로 빼는 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9일 오전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건물 지하에 위치한 교회에 폭우로 인한 침수피해가 발생해 관계자들이 배수펌프로 물을 외부로 빼는 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를 내린 제2 장마전선(정체전선)은 오는 11일까지 수도권과 충청권 등에 100~300㎜, 많으면 350㎜ 이상의 비를 추가로 뿌릴 것으로 예상된다.

비구름대는 10일 아침까지 수도권, 강원영서에 강한 비를 쏟고 이후 충청권과 전북으로 이동할 것으로 관측된다. 기상청은 전날 밤 수도권을 중심으로 발생한 비 피해가 남쪽 지역에 재현될 수 있어 각별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9일 수시 예보 브리핑에서 "전날 밤 강한 비를 쏟은 정체전선은 전에 비해 약화됐지만 대체로 강한 비구름대를 유지한 채로 경기남부쪽으로 중심이 이동한 상태"라며 "내일(10일) 아침까지 수도권과 강원영서 중심으로 강한 비를 쏟으며 정체하다가, 낮부터 충청권과 전북을 중심으로 영향을 주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모레(11일) 낮 일시적으로 북상해 수도권에 강한 비를 쏟고 다시 남하해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를 내릴 것으로 관측된다"고 예보했다.

9~11일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중·남부내륙과 산지, 충청권, 경북북서내륙, 전북북부에 100~300㎜, 많은 곳은 경기남부와 강원중·남부내륙과 산지, 충청북부에 350㎜ 이상으로 관측된다.

강원북부내륙과 산지, 강원동해안, 전북남부, 경북북부는 50~150㎜의 비가, 10일부터 경북권남부는 30~80㎜, 전남권과 경남권은 5~40㎜의 비가 내릴 것으로 관측된다.

이 기간 동안 정체전선의 움직임은 다소 복잡하다. 이번 정체전선은 남북으로 길지 않고 동서로 뻗은 형태로 남북으로 이동할 때, 비가 오지 않는 지역은 소강상태에 접어들기를 반복할 전망이다.

전날 밤과 같은 집중적인 호우도 반복될 가능성이 있다. 정체전선은 이날부터 10일 아침까지 수도권과 강원영서에 머물며 시간당 50~100㎜의 강한 비를 쏟겠다.

10일 낮부터는 북쪽의 건조한 공기의 강화로 정체전선이 남하해 충청권과 전북북부에 영향을 주겠다. 이에 따라 11일 오전까지 수도권은 일시적으로 소강상태에 접어들 전망이다.

대신 10일 밤부터 11일 사이 충청권, 전북북부, 경북북부에 강화된 정체전선이 머무르면서 시간당 50~100㎜의 매우 강한 비와 야행성 폭우를 동반하겠다.

11일 낮에는 정체전선이 미세하게 남북으로 진동하면서 일시적으로 북상해 수도권과 강원영서에 강한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된다.

12일 이후에는 세력이 점차 약화되면서 남하해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를 내리겠다. 이때 중부지방의 강수는 일시적으로 소강상태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13일부터 북한에서 활성화된 정체전선이 다시 남하할 것으로 예측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겠다.

우 예보분석관은 "11일까지 많은 강수가 예상돼있는 지역들에 침수와 도로 정체, 제반 붕괴 등 폭우로 인한 피해가 반복되지 않도록 안전에 각별히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폭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