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오른쪽) 더불어민주당·권성동(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 ‘검수완박' 중재안 파행 위기에 따른 해법을 논의를 위한 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위해 자리하고 있다.
박홍근(오른쪽) 더불어민주당·권성동(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 ‘검수완박' 중재안 파행 위기에 따른 해법을 논의를 위한 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위해 자리하고 있다. ©뉴시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법 처리과정에서 저의 판단 미스와 그로 인한 여론 악화를 당에 지우고 여러분들에게 책임을 전가해서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하면서 더불어민주당과 협상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여야가 어떤 정치적 사안에 합의했다 하더라도 국민의 의견보다는 우선될 수가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야가 합의를 했다해도 그 합의사항이 국민에 수용되지 않을 때는 당연히 재논의를 하고 재협상을 하고 국민의 뜻에 맞춰가는 것이 정치권의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는 "국민적 비판이 큰 선거범죄와 공직자 범죄를 재협상해야겠다고 주장해왔고 두 개의 범죄를 검찰이 직접 수사개시 대상에 포함시키려고 노력을 계속해왔다. 아직은 성공하지 못했다. 앞으로 의원님의 중지를 모아 민주당과 협상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두 차례에 걸쳐 국회의장 주재로 진행된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 대해 "민주당이 재협상에 동의하지 않고 자신들의 뜻대로 법안을 강행 처리하겠다고 조금 전 의총에서 완강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박병석 의장이 제안한 검수완박 중재안을 수용한 것과 관련 "민주당이 강행처리를 하도록 내버려 두는 것이 더 나았다는 지적, 선거범죄와 공직자범죄를 뺀 것은 검찰 직접수사에서 제외한 것은 정치야합이다 짬짬이라는 비판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소위 검수완박법, 직접수사권 뿐만 아니라 검찰의 보완수사권까지 완전히 박탈하는 법을 그대로 민주당이 강행처리하도록 내버려 두는 것이 우리 당의 입장에서 좀 선거 유리하지 않겠냐는 생각도 저 나름대로 했었다"고 전했다.

또한 "검수완박법이 강행처리됐을 때 국민이 입는 실질적인 피해, 형사사법시스템의 완전붕괴 그리고 새정부가 국정을 원활히 운영하기 위해서 민주당의 협조가 절실한 만큼 불가피하게 그렇게 선택했었다"고 중재안 수용 취지를 설명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권성동 #검수완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