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안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의 단일화와 관련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안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의 단일화와 관련해 "더 이상 답변을 기다리는 것은 무의미하다. 저의 길을 가겠다"고 밝히며 단일화 결렬을 선언한 뒤 "윤석열 후보가 책임있는 답변을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1주일동안 무대응으로 일관했다"고 말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의 단일화를 철회했다. 여론조사 경선방식 후보 단일화를 제안한 지 일주일 만이다. 이에 따라 중반전에 돌입한 대선판이 다시 요동을 칠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는 20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여러분 비록 험하고 어렵더라도 저는 제 길을 굳건하게 가겠다"선언했다. 그러면서 단일화 실패의 책임은 윤 후보와 국민의힘에 있다고 분명히 했다.

안 후보는 "아무리 큰 실리가 보장되고 따듯한 길일지라도 옳지 않으면 가지 않겠다"며 "기득권을 깨고 대한민국의 변화와 개혁, 미래로 가는 길이라면 그 길을 가겠다. 그러나 한쪽편의 기득권에 안주하고 아무런 노력없이 상대편 실수에 의한 반사이익에 편승하는 짓은 절대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상황에서도 불의와 타협하지 않고 손해를 보더라도 바른 길을 가겠다"고 다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단일화 실패는 국민의힘과 윤석열 후보에게 있다고 못 박았다.

그는 "제가 단일화를 제안한 배경은 저의 출마선언 이후 계속 붙는 단일화 꼬리표와 가짜뉴스를 떼는 방법으로 정면돌파기 위해서였다"며 "또 누가 더 좋은 정권교체의 적임자인지 국민들의 평가에 맡기고 제 비전과 진심을 말씀드리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안 후보는 "고심 끝에 '또 철수하려고 하느냐'는 비판과 조롱을 감수하면서까지 일주일전 단일화 제안을 했다"며 "하지만 윤 후보는 일주일이 지나도록 가타부타 아무런 대답이 없었다. 오히려 윤 후보의 뜻이라며 제1야당의 여러사람들이 끼어들어 제 단일화 제안의 진정성을 폄하하고 왜곡시켰다"고 비판했다.

이어 "심지어 (국민의힘은) 우리당이 불행을 겪는 틈을 타 상중에 후보 사퇴설과 경기지사 대가설을 퍼뜨리는 정치모리배짓을 서슴지 않았다"며 "국민의 열망을 담아내고자 하는 진심은 상대에 의해 무참하게 무너지고 짓밟혔다. 정치도의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경우가 없어도 너무나 없는 짓"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일주일간 (윤 후보의) 무대응과 일련의 가짜뉴스 퍼뜨리기를 통해 제1야당은 단일화에 대한 의지도 진정성도 없다는 점을 분명하게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동지들이 상처받고 모욕받는 일은 제가 중단시켜야하만 했다"고 했다.

안 후보는 "제 단일화 제안으로 혼란을 느끼셨던 국민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양해의 말씀을 드린다"며 "저는 윤석열 후보께 본선거 3주의 기간 중 일주일이라는 충분한 시간을 드렸다. 단일화가 성사되지 못한 책임은 제1야당과 윤석열 후보에게 있음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혹시 윤 후보가 새로운 제안해도 단일화는 없는거냐'는 질문에 "물리적으로 시간이 안된다"고 회의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는 "이제 대선까지 2주정도 밖에 남지 않았다"며 "지금 처음부터 새롭게 실무자간 협상을 해서 큰 그림을 정하고 후보가 또 만나는 게 물리적으로 충분한 시간이 보장되지 않는다"고 잘라말했다.

또 "후보간에 직접 만나기 전에 서로 신뢰하는 실무선에서 서로 큰 방향에 대해 대략적 이야기를 나눈 다음에 서로 후보간에 이야기를 나누는 게 순서"라며 "그런데 지금 연락을 받고 다시 시작한다는 건 물리적으로 가능하지 않다"고 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윤 후보와의 짧은 통화에서 야권단일화 이야기는 없었다고 했다.

안 후보는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 때 기싸움을 하다 막판에 (안 후보님이) 통 크게 받아주면서 풀렸는데'라는 질문에 "뭐 반대의 경우는 가능하겠느냐"며 웃으며 답했다.

앞서 안 후보는 지난 13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에게 여론조사 경선방식을 통한 단일화를 제안한 바 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안철수 #단일화 #윤석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