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의를 표명한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나서고 있다.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던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나서고 있다. ©뉴시스

이양수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이 3일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 소통 착오가 있었다며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임태희 총괄상황본부장이 김종인 위원장께 사의를 표명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해 들었는데, 김 위원장께서는 그런 뜻이 아니었다고 말씀하시는 것 같다. 두 분의 소통에 착오가 있었던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지금 선대위 쇄신을 위해서 김 위원장을 제외한 나머지 분들이 사의를 표명한 거지 않나"라며 "(윤석열 후보가) 선대위 쇄신 문제에 대해서 어떻게 방향설정을 하고, 국민들 앞에 좋은 모습으로 새로 내놓을 지에 대해서 숙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내로 (결론이) 나올지 장담은 못한다"고 했다.

윤 후보가 선대위 재편을 몰랐냔 질문엔 "김 위원장께서 낮에 후보와 상의하지 않고 발표했다고 했다. 그 말로 미루어 보면 보도를 통해 아신 것 같다"며 "후보와 상의하지 않고, 당헌당규에 규정된 총괄선대위원장 권한으로 그렇게 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으로 이해하면 된다"고 말했다.

윤 후보의 향후 일정에 대해선 "일단 내일 (일정)은 취소됐다. 모레까지는 안 됐다"고 답했다.

오는 4일 오전 7시 선대위 회의 여부에 대해선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종인 #선대위 #국힘 #윤석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