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운백 전 대사
브라운백 전 대사(왼쪽)와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이 2019년 7월 16일 종교자유에 관한 미 국무부의 두번째 각료회의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미 국무부
미국 국무부가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연례 국제종교자유보고서에서 중국과 북한을 최악의 종교 탄압국으로 지목하며 종교의 자유를 “동등한(co-equal)” 권리로 규정한 데 대해 전 국제종교자유대사가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13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는 트럼프 행정부 시절 3년간 국제종교자유대사를 지낸 샘 브라운백(Sam Brownback)이 이번 보고서를 높이 평가하며, 바이든 행정부가 종교의 자유 문제를 다루는 방식에 대해 낙관적인 입장을 보였다고 전했다.

브라운백 전 대사는 12일 크리스천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상원 의원이었고, 내가 상원에서 그와 함께 일하던 시절 조(Joe)는 종교의 자유 문제에 대해 잘 수행했고 그들을 지지했다”고 말했다.

이어 브라운백은 “그래서 나는 개인적으로 그것(종교의 자유)이 그의 관점이라는 것을 안다”며 “내 바램은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안토니 블링켄(Antony Blinken) 국무장관이 발표한 보고서에 대해 “그의 말이 종교의 자유를 지지하는 데 강력하다고 생각했다”며 “희망적”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보고서는 중국 정부가 자국 종교 지도자에게 미국 정부 관계자와의 접촉이나 행사에 참석하지 못하도록 막았다고 지적했다.

블링컨 장관은 또 중국의 파룬궁 신자를 상대로 한 강제 구금과 장기 적출 등을 언급하며, 탄압을 주도했던 이단종교 대응실 국장과 그의 직계 가족의 미국 입국을 금지시켰다.

블링컨은 이날 기자 회견에서 “종교의 자유는 인간의 권리”라며 “실로 그것은 인간이 되는 것이 무엇인지, 자유롭게 생각하고 양심을 따르고 우리의 마음과 생각이 이끄는 대로 신념을 바꾸고 그러한 신념을 공개적으로나 개인적으로 표현하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종교적 자유는 인권과 분리될 수 없기 때문에 종교의 자유는 다른 인권과 동등하다”며 “종교적 자유는 한 나라에서 언론, 집회, 정치 참여, 고문과 노예제로부터의 자유 또는 기타 인권의 자유보다 더하거나 덜 중요한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대니얼 네이들(Daniel Nadel) 미 국무부 국제종교자유국장도 중국 정부의 기독교인, 티벳 불교인, 기타 소수 종교에 대한 탄압과 위구르인 대량학살을 지목했다.

그러면서 그는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을 진행하면서 의회와 동맹국, 기타 이해 관계자들과 이 문제를 협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네이들은 “종교의 자유는 우리의 수정헌법 제1조 안에 있다. 그것은 처음부터 우리나라의 일부였다. 사실 많은 사람들이 해외에서 미국에 온 이유는 종교적 박해나 차별을 피해 도망했기 때문”이라며 “이는 21세기에도 여전히 진실이다. 그것은 공동의 권리이며 우리가 계속 수호할 권리”라고 말했다.

브라운백은 2018년 2월 상원에 의해 국무부의 국제종교자유사무소를 이끌기로 확정되었다. 전직 미국 상원의원이자 주지사로서, 그는 대사관의 위신을 높이는 데 도움을 줬다.

종교자유대사직은 현재 공석이다. 브라운백은 “종교의 자유에 대해 누군가를 대사 자리에 앉히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종교자유 추진의 중심점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7월 13일부터 15일까지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릴 국제종교자유정상회의 2021에 바이든 행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할 것을 기대했다. 브라운백은 오는 정상회담에서 공동의장직을 수행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