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중구 태평로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중구 태평로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희생을 강요하는 일률적인 규제방역이 아니라 민생과 방역을 모두 지키는 '서울형 상생방역'으로 패러다임을 바꿔나가겠다고 밝혔다.

업종별·업태별 영업시간을 차별화하는 '서울형 거리두기 매뉴얼'을 이번 주까지 마련하고, '신속항원검사키트'를 활용한 시범 사업에도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오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 브리핑을 갖고 "정부가 재난지원금을 지원하고, 손실 보상을 추진 중이지만 종국의 해결책이 되긴 어렵다"며 "근본적인 해법은 영업할 수 있도록 해 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자가진단 키트 도입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했다"며 "자가진단 키트에 대한 신속한 사용 승인을 식약처에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시는 식약처의 사용 승인과 별도로 신속항원 검사키트를 활용한 시범사업 시행도 적극 검토할 것"이라며 "의료진이 활용할 수 있도록 식약처가 이미 승인한 방식으로 노래 연습장에 시범 도입해 코로나19 예방에 효과적인지 검증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형 거리두기 매뉴얼과 관련해선 "이번 주말까지 매뉴얼을 마련해 다음 주 시행 방법과 시행 시기 등에 대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과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울형 거리두기 매뉴얼이 시행된다면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영업시간 연장이 가능해져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며 방역체계에 완전히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오 시장은 업종에 관계없이 일괄적으로 오후 10시부터 다음 날 오전 10시까지 영업을 금지하는 정부의 지침과는 달리 업종별·업태별 차별화되는 방역 수칙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전면 시행 전에 특정 업종에 한해 시범 실시하는 경우에도 중대본과 협의를 거쳐 현장의 혼란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매출 타격을 최소화하되 방역 수칙은 획기적으로 강화하고,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도입해 사업주의 책임과 의무는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시 #서울시방역 #오세훈 #서울형상생방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