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이민복 단장, 강병오 교수(서울신대), 박영환 교수 토론
(왼쪽부터) 이민복 단장, 강병오 교수(서울신대), 박영환 교수 ©노형구 기자

박영환 교수(서울신대 선교학)가 ‘대북전단사역의 원조’ 이민복 단장(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표)을 26일 자신의 서울신대 연구실에서 만나 ‘대북전단 사역’을 두고 토론했다. 개신교 신자이기도 한 이민복 단장은 이날 자신의 대북전단 사역이 합법적이고 안전한 사역이라고 주장했다.

박영환 교수는 “대북전단으로 북한에서 남한의 접경지역을 향해 기관총을 쏘기도 하고, 국경에 있는 남한 주민들이 위기감을 느낀 것은 사실이지 않느냐”고 물었다.

이민복 단장은 “1991년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전단 살포 행위 등을 금지하기로 명시한 남북관계합의서는 지켜야 한다. 그러나 이는 정부 간의 약속일 뿐 민간선교단체가 해당 서약을 무조건 따르라는 것은 북한식 발상”이라며 “대북전단 살포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달린 문제라는 것은 맞다. 지난 2014년 10월 경, 북한이 대북전단을 이유로 연천군 일대로 고사총을 쏘기도 했다. 이는 김정일을 돼지 머리로 묘사한 그림 등 북한을 자극하는 플래카드를 보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당시 꾕과리도 치고, 대북전단 풍선도 비닐로 돼 있어 북한 고사총의 표적이 됐다”며 “그렇게 되면 남한 접경지역에 거주한 주민들의 안전이 위협받을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가 2005년부터 날리기 시작한 대북전단 풍선은 레이더에 걸리지 않는 스텔스 풍선이다. 상공 5km로 날아가서 고사포가 절대로 쏠 수가 없다. 접경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보장한다고 확신한다”며 “풍선은 슈퍼컴퓨터 기능도 탑재해 풍향을 계산하면서, 정확한 목표지점에 이른다. 또한 잘 터지지 않는 소재로 소리가 나지 않도록 설계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생각한다면 대북전단은 조용히 날려야 하고, 나 또한 그래왔다”고 했다.

이 단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의정부 소재의 한 집에 대북전단이 떨어졌다며 안전성 문제를 비판했지만, 실은 비전문가가 날려서 그런 것”이라며 “나는 가스안전자격증을 소유한 전문가로서 조용하고 안전하게 날려 왔다. 결국 경찰집무집행법, 가스안전법에 충족되지 않는 사람의 대북전단 살포 행위만 금지시키면 될 일”이라고 했다.

그는 “나는 지난해 8월 3일 국회에서 열린 대북전단금지법 청문회에 출석해서 앞선 방식을 증언한 결과, 대북전단금지법은 90일이나 유보됐다”며 “내가 해온 대북전단 사역이 100% 합법적이라는 반증”이라고 했다.

한편, 이민복 단장은 한국이 북한 당국자와의 대화로 통일을 모색하는 방식에 대해 “대화는 평화를 이루는 첩경이다. 상대방의 입장을 듣고 대화하다 보면 내 입장도 변할 수 있다. 하지만 평화는 무엇보다 증오를 버리게 해야 한다”며 “북한은 주민들에게 타인을 증오하게 만들고, 조직생활에서 서로를 비판하도록 유도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인간성 파괴에 초점을 두고 감시사회를 만드는 등 북한 공산주의는 사탄 마귀 사상이자 인간성 자체를 말살하는 체제”라고 비판했다.

또한 “북한 지도부 자체가 거짓말을 일삼기에, 그들과의 대화로 통일을 모색할 문제는 아니”라며 “故 황장엽 선생은 북한 주민의 의식화가 북한의 개혁개방을 이루는 가장 빠르고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했다. 따라서 성경과 남한의 다큐·시사 등을 대북풍선에 담아 보내는 것이 선교, 자유민주주의 등 북한 주민의 의식화 촉진에 매우 효과적인 방법 "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민복단장 #대북전단 #합법적 #박영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