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MNH 엔터테인먼트

가수 청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가수 청하의 관계자는 7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청하의 코로나19 양성 판정 사실을 알렸다.

관계자는 “청하는 최근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을 인지하고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고, 7일 오전 검사 결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청하는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바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현재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태프, 직원 등은 함께 검사를 진행했거나 진행할 예정이며, 확인이 되는대로 이에 대한 후속 조처를 취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청하는 오는 10일 첫 정규앨범 'QUERENCIA'의 발매를 앞두고 있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청하 #컴백 #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