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복지재단
샘복지재단이 2020 크리스마스 피스메이커 프로젝트을 진행한다. ©샘복지재단

기독교 대북지원 NGO인 샘복지재단에서는 크리스마스를 맞이하며 천 개의 그림 퍼즐로 평화의 작품을 만든다. 참가 신청은 12월 18일까지 카카오톡 채널 @샘복지재단과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으며, 전화 02-521-7366으로 문의 및 신청할 수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우리가 꿈꾸는 평화와 지켜야 할 생명존중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준비한 것으로 참여할 교회 및 참가자를 모집하고 있다. 개인뿐만 아니라 가정에서 부모와 자녀가 함께 할 수 있으며, 교회와 주일학교에서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평화의 작품은 4가지 테마로 구성되어 있으며 참여 신청을 하면 평화그림 도안과 굿즈가 담긴 피스메이커 KIT를 우편으로 보내준다.

평화그림 도안은 자유롭게 원하는 색상으로 채워 그림을 완성시켜 다시 샘복지재단으로 우편 또는 카카오톡으로 보내면 된다. 다 모여진 각각의 평화그림들은 하나의 평화의 작품으로 만들어져 온라인 전시회로 통해 소개되고, 참여자 이름이 새겨진 작품북을 제작하여 배포할 예정이다.

샘복지재단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위협과 재확산으로 교회 예배와 모임이 제한된 상황에서 기독교의 중요한 기념일인 크리스마스를 어떻게 보내야 할지 고민이 될 것”이라면서 “일상이 바뀌고, 계속된 불안 속에 있지만, 예수그리스도의 탄생이 우리의 평화이며, 평화의 왕이 오신 소식을 함께 기억하며 이야기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특별히 대북제재와 태풍피해, 코로나19와 국경봉쇄 등으로 힘든 삶을 살면서 추운 겨울을 지내야 할 북녘 동포들을 생각했으면 좋겠다며, 북녘땅에도 진정한 평화의 소식을 전할 수 있도록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사단법인 샘복지재단은 1997년 기독교 정신을 기반으로 설립된 국제보건의료 NGO로서 평양 제3 병원을 세웠으며, 북한 어린이와 임산부를 지원하는 인도적 대북지원과 북한 병원 현대화 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또한, 사랑의 왕진가방 보내기 운동과 북‧중동포를 위한 단둥 복지병원 설립 및 무료 진료소 운영으로 북한 동포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샘복지재단 #북한 #크리스마스 #대북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