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수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
이정수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 ©뉴시스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관련해 항의성 사의를 밝힌 가운데, 법무부는 하루 만에 이정수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을 후임으로 지명했다.

법무부는 23일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 라임 관련 사건의 독립적인 수사지휘 체계의 공백이 없도록 박 지검장의 의원면직을 수리하고, 이 부장을 후임 남부지검장으로 전보 발령해 즉시 업무에 임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앞서 추 장관은 라임자산운용 사태 관련 로비 의혹 수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수사지휘를 할 수 없도록 하는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때문에 관련 수사는 신임 남부지검장이 총 지휘권을 갖고 진행하게 된다.

추 장관은 "남부지검이 신임 검사장을 중심으로 흔들림 없이 법무부, 대검 및 정치권으로부터 독립해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고 신속 철저한 진실 규명에 전념해 달라"고 전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