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영상 캡춰

잇단 독감백신 회수로 당초 계획보다 부족해진 독감백신 물량은 60만~70만명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국정감사에서 “독감백신의 여유 생산분이 40만개 가량 있다”며 “100만여개의 독감백신 회수에 따라 원래 계획보다 부족한 물량은 60~70만개”라고 설명했다.

앞서 신성약품이 유통한 독감백신 중 일부가 상온에 노출돼 냉장 유통(냉장 유통) 기준에 벗어나면서 이로 인해 효력이 떨어질 우려가 있는 48만개를 회수하기로 했다. 또 한국백신이 제조한 독감백신에서 항원단백질 응집체로 추정되는 백색입자가 발견되며 61만5000개를 회수한다. 두 건으로 회수되는 물량은 100만여개다.

이 처장은 “독감백신 제조사들이 당초 2964만개를 생산할 수 있다고 밝혔지만 실제로 식약처에 국가출하승인을 신청한 물량은 3004만개다. 예상했던 물량보다 40만개 많다”며 “40만개가 더해져 두 건의 독감백신 회수로 부족한 물량은 60~70만개”라고 말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