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원은 3일 조성길 이탈리아주재 북한 대사대리의 망명설과 관련해
국가정보원은 3일 조성길 이탈리아주재 북한 대사대리의 망명설과 관련해 "지난해 11월 초 공관을 이탈해 부부가 함께 잠적했다"고 밝혔다.사진은 지난해 3월20일 조성길(오른쪽 두 번째) 이탈리아주재 북한 대사대리가 이탈리아 산피에트로디펠레토에서 열린 문화 행사에서 '로베레토 자유의 종'을 들고 있는 모습. ©뉴시스

2년 전 사라진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대사대리가 국내에 정착했다는 보도와 관련, 국회 정보위 간사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6일 사실이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문의가 많이 와서 알려드린다"며 "조 전 대사는 작년 7월 한국에 입국해서 당국이 보호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알렸다.

조 전 대사는 지난 2018년 11월 서방에 망명의사를 밝히고 잠적했다. 김정은 체제 들어 북한 고위급 재외공관장의 첫 탈북으로 주목받았으나 이후 행방이 묘연했다.

당시 먼저 탈북했던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이 정부에 조 전 대사의 한국행을 위한 적극적 노력을 촉구하며 주목받기도 했다.

JTBC는 이날 복수의 정보 관계자 취재 결과 조 전 대사가 한국에 정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조성길 #탈북 #망명 #북한외교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