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해양수산부 어업지도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침묵을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 정부의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요구에 응할지 주목된다.

앞서 군에 따르면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어업지도를 하던 해수부 공무원 A(47)씨가 북한군의 총격을 받은 뒤 시신이 불태워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A씨가 지난 21일 어업지도선에서 실종돼 군과 해경이 수색을 벌였지만 찾지 못하다가 22일 밤 북측에 의해 사살된 정황이 군의 정보자산에 포착된 것이다.

북한은 A씨 피격 및 시신 훼손 이전은 물론 이후에도 우리측에 사건 경위를 설명하거나 입장을 표명하기 위해 연락을 취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 정부가 23일 오후 유엔군사령부를 통해 북측에 전통문을 발송하고 실종사건 관련 사실관계 통보를 요청했지만 이에 대해서도 답은 오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와 정부는 지난 24일 이번 사건을 '반인륜적 만행'으로 규정하고 북한에 명명백백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대책을 요청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면서 "북한 당국은 책임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를 소집해서 정부 입장을 정리하고 현재까지 밝혀진 내용을 국민들께 있는 그대로 발표하라"고 지시하며 사건 내막에 대한 투명한 공개를 강조했다.

북한은 우리 정부의 입장 표명 촉구가 이뤄진 뒤인 24일에도 침묵으로 일관했다. 이날 오후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TV 보도에는 관련 소식이 전해지지 않았다.

최근 북한 매체에서는 대외 사안에 대한 언급이 줄었다. 다음달 10일 당 창건 기념일까지 수해 복구 등 내부 과제를 해결하기에도 벅찬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에 북한이 연평도 우리 국민 피살 사건에 대해 계속 침묵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내치에 전력을 쏟느라 대남 문제를 다룰 여력이 없다는 관측이다.

북한이 반응을 보이더라도 최소한의 입장 표명 정도에 그칠 수도 있어 보인다. 유감은 전하되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등 후속 조치에는 응하지 않는 식이다.

북한은 지난 2008년 7월11일 금강산 관광객 고(故) 박왕자씨 피격 사건이 발생한 다음 날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대변인 담화를 통해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당시 북한은 "사망사고는 유감이지만 책임은 전적으로 남측에 있다"면서 "남측의 진상조사는 불허하며 대책을 세울 때까지 금강산 관광객은 받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이번 연평도 우리 국민 총격 사건은 2008년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건에 이어 북한군의 총격에 의해 우리 민간인이 사망한 두 번째 사례로 국민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북한군이 최초 발견 이후 약 6시간이 경과한 뒤 상부의 지시에 따라 A씨에게 총격을 가했다는 군의 발표를 고려하면 12년 전 금강산 총격 사건보다 의도성이 짙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북한이 이에 대해 계속해서 침묵으로 일관할지 아니면 이를 깨고 반응을 보일지, 입장을 밝힌다면 어떤 태도를 취할지 주목된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