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호 태풍 '바비(BAVI)'가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 중인 25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문섬 앞바다에 거친 파도가 일고 있다. 기상청은 25일 밤부터 태풍 바비 영향으로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40~60m에 이르는 강풍이 불고, 서해안을 따라 통과하는 태풍의 영향으로 많은 피해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 뉴시스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 중인 25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문섬 앞바다에 거친 파도가 일고 있다. 기상청은 25일 밤부터 태풍 바비 영향으로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40~60m에 이르는 강풍이 불고, 서해안을 따라 통과하는 태풍의 영향으로 많은 피해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 뉴시스

타이완 인근에서 발생한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26~27일은 태풍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오겠다.

이날 중부지방은 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올라 덥겠고, 남부지방도 체감온도는 31도 이상으로 오르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저녁 제주도에 이어 전남은 이날 새벽, 전북과 경남은 아침, 충청도와 경북은 낮, 서울·경기도·강원도는 밤부터 태풍의 강풍 반경 내에 들면서 10~20m/s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특히 제주도는 내일 새벽까지, 서해안은 이날부터 내일 사이 최대 순간 풍속 40~60m/s의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우리 나라 기상청은 최대풍속 33m/s(119㎞/h)~44m/s(158㎞/h)를 강도 '강'으로 분류하고, 44m/s(158㎞/h)~54m/s(194㎞/h)는 강도를 '매우 강'으로 본다. 최대 풍속 54m/s(194㎞/h) 태풍은 강도를 '초강력'으로 본다.

만약 태풍 바비가 기상청 예보대로 60m/s 바람을 몰고 온다면 이는 초강력에 해당하는 것이다. 이는 우리 나라 역대 태풍중 가장 강력한 강도의 바람이다.

과거 한반도에 영향을 미친 태풍들 중 일 최대 풍속이 가장 강했던 태풍은 2003년 9월에 한반도에 상륙한 '매미'의 최대 풍속 51.1m/s다. 강도 '초강력'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의 강력한 위력이다.

2위는 2016년 10월에 영향을 미친 최대 풍속 49m/s의 태풍 '차바'이고, 3위는 2000년 8월부터 영향을 준 최대 풍속 47.4m/s의 태풍 '쁘라삐룬'이다. 4위는 2002년의 최대 풍속 43.7m/s의 태풍 '루사', 5위는 2007년 최대 풍속 43m/s의 태풍 '나리'다.

한편 이날부터 서쪽지역(서울·경기도·충청도·전라도)과 경상남도에도 최대 순간 풍속 35m/s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2~27도, 낮 최고기온은 27~34도가 되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7도, 인천 27도, 수원 26도, 춘천 25도, 강릉 25도, 청주 26도, 대전 26도, 전주 26도, 광주 26도, 대구 26도, 부산 27도, 제주 27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4도, 인천 33도, 수원 33도, 춘천 34도, 강릉 30도, 청주 33도, 대전 33도, 전주 33도, 광주 30도, 대구 34도, 부산 31도, 제주 31도다.

제주도해안과 남해안, 서해안에는 내일까지 태풍에 의한 기상조와 너울의 영향으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제주도남쪽먼바다에는 태풍경보가, 남해먼바다와 제주도앞바다, 서해남부먼바다에는 풍랑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바람이 14~20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3~7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이날과 내일 제주도전해상과 남해전해상, 서해전해상에는 바람이 16~40m/s로 더욱 강해지고 물결도 5~10m로 더욱 높아지겠다. 동해상에도 이날 바람이 14~20m/s로 불고, 물결이 3~5m로 매우 높게 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