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율이 15일 오후 5시 현재 62.6%를 기록 중이다. 총선 투표율이 60%를 넘은 것은 지난 2004년 17대 이후 처음이다. 아울러 2000년대 들어 치러진 총선에서 최고 투표율을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현재 전체 선거인 4399만4247명 중 2753만8706명(잠정)이 투표, 총 62.6%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사전투표율 1위를 기록한 전남이 65.2%로 가장 높았다. 이어 ▲세종 64.9% ▲울산 64.8% ▲전북 64.5% ▲경남 64.3%▲서울 64.1% ▲부산 63.7% ▲경북 63.7% ▲강원 63.5% ▲대구 63.0% ▲광주 62.9% 순이었다.

나머지는 ▲대전 62.2% ▲경기 61.0% ▲충북 60.8% ▲제주 59.9% ▲인천 59.4% ▲충남 59.4% 등으로 전국 평균 투표율 62.6%를 밑돌지만, 모든 지역이 지난 20대 총선의 같은 시간대 투표율 53.5%를 한참 상회하는 수준이다.

역대 최종 투표율을 살펴보면 1988년 13대 총선 75.8%→1992년 14대 총선 71.9%→1996년 15대 총선 63.9%→2000년 16대 총선 57.2%로 전반적으로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다 대통령 탄핵 사태로 정치적 관심이 높아진 2004년 17대 총선에서 60.6%까지 상승했다가 2008년 18대 총선에서 46.1%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다.

이후 지난 2012년 19대 총선은 54.2%, 2016년 20대 총선은 58.0%의 투표율을 기록해 다시 상승세를 보였다.

역대 가장 높은 사전투표율(26.69%)을 기록한 이번 총선은 투표율이 60%를 넘으면서 지난 2004년 17대 총선 이후 16년 만에 기록을 달성하게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높은 투표율을 보인 것은 전세계적인 위기 속에서 그 어떤 때보다 '민의'를 반영할 일꾼을 뽑자는 국민들의 열망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김성진 기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투표 #선거 #총선 #415 #투표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