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 비전선포식
지난해 기성 비전선포식 때 교단 소속 목회자들이 기도하는 모습 ©기독일보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서울제일지방회(지방회장 최종환 목사)가 29일 오후 긴급 임원 및 감찰장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상황으로 어려워진 지방회 소속 교회들을 돕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지방회장 최종환 목사는 코로나19의 장기화 상황에 대해 교회의 예산 축소에 따른 어려움을 감안해 이번 75회기의 지방회비 30퍼센트를 감면하고 대신 작은 교회 목회자들의 생계비 지원 방안을 검토했다. 참석한 임원과 감찰장들은 만장일치로 지원 내용을 결의한 뒤 즉시 실행하기로 했다.

지원금은 지방회 총 예산 약 1억여 원 중 행사 축소나 취소를 통해 예산 지출을 최대한 줄여 1,500만원을 마련하고 성락성결교회(담임 지형은 목사)의 매칭펀드 1,500만원을 더해 총 3,000만원 규모로 마련하기로 했다.

지원대상은 지방회 소속 전체 40개 교회 가운데 연간 경상비 3천만 원 이하 임대교회 11곳에 각 150만 원, 경상비 3천~6천만 원 이하의 교회 13곳에 각 100만 원을 목회자 생활비로 지원하기로 하였다. 또한 교단 내 다른 지방회와 함께 총회 임원회에 총회비 감면을 적극검토하고 실행할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

서울제일지방회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도회를 4월 7일 오전7시에 성락성결교회에서 열기로 했다.

회의 결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 제75회기의 지방회비를 30퍼센트 감면한다.

▲ 지방회 행사의 축소나 취소 등 불요불급한 재정 지출을 최대한 줄여 지방회 재정에서 1천 5백만 원을 마련하고 지방회 소속 성락성결교회(지형은 목사)가 지원하는 매칭 펀드 1천 5백만 원을 더해 3천만 원의 재원으로 어려운 교회 목회자 생활비로 긴급 지원하기로 하다.

▲ 코로나19와 연관하여 최근 성결교단 총회 임원회에서 각 지방회로 전달된 내용, 곧 연간 경상비 재정 3천만 원 이하의 전월세 교회 목회자 생활비로 100만 원을 지원한다는 사항과 관련하여 서울제일지방회는 이를 자체적으로 시행하되 지원 금액과 대상을 총회 임원회의 결의보다 더 확대하여 시행하기로 한다.

▲ 지방회 소속 전체 40개 교회 가운데 연간 경상비 3천만 원 이하 임대교회 11곳에 각 150만 원, 경상비 3천~6천만 원 이하의 교회 13곳에 각 100만 원을 목회자 생활비로 지원한다.

▲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서울제일지방회 목회자 기도회를 방역 7대 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며 4월 7일 오전 7시에 성락성결교회에서 열기로 하다.

▲ 교단 내 다른 지방회들과 함께 총회비 감면을 적극적으로 검토 실행할 것을 총회 임원회에 요청하기로 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