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합동 오정현 목사 사랑의교회
예장 합동 교회자립개발원 이사장 오정현 목사(왼쪽 다섯 번째) 등 교단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교회자립개발원
예장 합동 교회자립개발원(이사장 오정현 목사)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총회 산하 미자립교회들의 임대료를 지원하기로 했다.

개발원 측은 20일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월세에 부담을 느끼는 미래자립교회(미자립교회)의 어려움에 공감해 형제교회로서 힘이 되어 드리고자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개발원은 과거 사랑의교회가 후원한 10억여 원 중 1억 원을 이번에 쓰기로 했다. 또 대전새로남교회(담임 오정호 목사)가 1억 원을, 남서울교회(담임 화종부 목사)가 3천만 원을 각각 쾌척했다.

개발원은 이 돈을 미자립교회와 피해 교회 임대료 및 예배영상 생중계 교육과 장비 지원에 사용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개발원 측은 “많은 교회가 주일예배를 온라인으로 전환했지만 미래자립교회들은 그마저도 어려운 실정”이라며 “인프라 마련을 위해 예배 생방송을 위한 매뉴얼 및 온라인 교육을 진행하고 방송을 위한 장비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개발원 이사장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 담임)는 “하나님께서 노아 한 사람, 아브라함 한 사람을 통해 역사를 쓰시고 민족의 운명을 달리하셨듯 한 교회, 한 교회를 통해 한국과 세계의 어려움 또한 해결될 줄 믿는다”며 “미래자립교회에 실질적인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교회자립개발원은 지난 2018년 제103회 총회에서 “교단 소속 1만1,414개 교회 중 설문에 응한 8,637곳의 자립 현황을 분류한 결과, 연간 예산 3,500만 원 이하인 미자립교회는 3,690개로 42.7%를 차지한다”고 밝혔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