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망교회
소망교회는 지난 2월 한달간 주일예배를 드리기 전 토요일마다 교회 전 시설물에 방역 작업을 했다. ©소망교회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한국교회도 이웃들의 아픔에 공감하며 위기 극복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대형교회부터 시작해 수많은 교회가 선제적으로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리는 등 방역에 협조하고 있으며, 피해 지원에도 힘을 쏟고 있다. 

소망교회(담임 김경진 목사)의 경우 첫 온라인 주일예배 헌금 3억2,832만6천 원을 전액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19 치료 지원을 위해 기부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대구 시민들을 위로하고 아픔에 동참하기 위해 10억 원의 의료지원금을 전달했다.

사랑의 열매 5개 교회 코로나 피해지원 기부
사랑의열매에서 13일 진행된 5개 교회 기부금 전달식에서 사랑의열매 예종석 회장(가운데 오른쪽)과 김연순 사무총장이 림형천 잠실교회 목사(가운데 왼쪽)를 비롯한 5개 교회 담임목사 및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랑의열매

그리고 새문안교회(담임 이상학 목사), 소망교회(담임 김경진 목사), 온누리교회(담임 이재훈 목사), 잠실교회(담임 림형천 목사), 주안장로교회(담임 주승중 목사)는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예종석)에 5억5천만 원을 기부했다.

강남침례교회(최병락 담임목사)는 성도들이 자발적으로 헌금한 ‘사랑의 헌금 1억원’과 2000만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대구·경북에 전달했다.

또한,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들이 폭증해 병상이 부족하게 되자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 광림교회(담임 김정석 목사)는 수도권에 있는 수양관 및 기도원 등을 경증 환자들을 위해 제공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한국구세군(사령관 장만희, 이하 구세군)도 남대문과 돈의동 쪽방 주민들을 위해 도시락 800개를 전달했다. 또 매일마다 코로나19 위험을 감수하고 밖에서 일하고 있는 버스기사, 택시기사, 택배기사, 환경미화원, 경비원과 같은 사회서비스 종사자들을 위해 ‘내 마음을 담다’ 캠페인을 진행했다.

백송교회(담임 이순희 목사)의 경우 지역주민들을 위해 면마스크를 제작해 무료로 나눠줘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리고 한국윤리재단(KEF), 기독학술원, 한국기독의사회,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 서울대학교노아팀, 스카이데일리, 자유민주시민연대(ULD) 등의 단체는 코로나19 대구경북방역 지원운동을 3월말까지 지원한다. 또한 의료인에게 알콜, 마스크, 방호복, 음압기, 영양 간식 등을 지원한다. 확진자 에게는 마스크, 영양 간식, 서적 등을 지원한다. 방역네트워크에는 지역정보 공유, 중보기도 사역 등을 지원한다.

한교연 백사마을 연탕봉사
한교연은 2월 26일 서울시 노원구 백사마을에서 ‘2020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를 통해 연탄은행(대표 허기복 목사)에 연탄 2만6250장을 전달했다. ©성민원

한교연(권태진 대표회장)은 지난달 26일 서울시 노원구 중계동 104번지 백사마을에서 ‘2020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를 통해 연탄은행(대표 허기복 목사)에 연탄 2만6250장을 전달했다.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 이사장 백종국)의 경우 ‘코로나19’ 피해 지원 1차 약 1천5백만 원 모금을 전달 했으며, 대구기윤실과 협력하여 지역복지센터 및 의료진 등 긴급히 필요가 있는 곳에 전달할 예정이다.

코로나 19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자립 교회를 위해 분당우리교회(담임 이찬성 목사)는 월세 대납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대표총회장 이영훈 목사)가 3월과 4월 두 달 동안 교단 산하 소형 임대 교회들의 임대료 지원사업을 펼치기로 했다.

또한 기독교계에 크리스마스와 더불어 중요한 부활절 예배의 경우에도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규모를 대폭 줄이고 온라인 예배를 제공해 진행할 예정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