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문안교회 소망교회 온누리교회 잠실교회 주안장로교회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성금을 전달한 5개 교회 및 사랑의열매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랑의열매
새문안교회, 소망교회, 온누리교회, 잠실교회, 주안장로교회가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13일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예종석)에 5억5천만 원을 기부했다.

이날 기부금 전달식에는 5개 교회 담임인 이상학 목사(새문안교회), 김경진 목사(소망교회), 이재훈 목사(온누리교회), 림형천 목사(잠실교회), 주승중 목사(주안장로교회)를 비롯해 각 교회 장로들과 사랑의열매 예종석 회장, 김연순 사무총장이 함께 했다.

이재훈 목사는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급증하고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의 피해가 막심한 지구적인 재앙을 극복하는데 저희 교회들이 앞장서는 것이 마땅하다”며 “고난이 극복될 때까지 여기 모인 5개 교회들은 나라와 사회 공동체를 위한 도움의 손길을 함께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랑의열매 예종석 회장은 “사회적 재난을 극복하는데 기독교회들이 교파를 초월해 나눔의 마음을 모아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기부금은 기부자 뜻에 따라 소상공인과 영세사업자, 지원이 시급한 대구․경북 지역에 신속하게 잘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