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락교회 교회개혁협의회(대표 장학정 장로, 이하 교개협)가 법원에 원로감독의 배임·횡령 재판에 대한 조속한 판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교개협 측은 지난 3월 11일부터 재판을 진행중인 서울 양천구 신월동 남부지법 정문 앞에서 1인 시위를 열고, “하루빨리 진실을 밝혀 교회를 정상화할 수 있게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현재 원로감독과 관련한 배임·횡령 혐의는 부산 여송빌딩 40억여원과 목회비 60억여원 등 총 100억여원으로, 재판부는 현재 이 두 건을 병합해 공판을 진행 중이다.

문제는 기간이 너무 오래 걸리고 있다는 점이다. 검찰은 원로감독을 지난 2017년 12월 기소했지만, 1년을 넘긴 아직까지 재판 선고에 대한 별다른 윤곽이 나오지 않고 있다.

교개협 측은 “지난해 1월부터 7월까지 무려 6개월간 공판 준비만 5회를 했다. 이게 대체 어느 나라 재판인가? 뿐만 아니라 본격적인 공판에 들어가서도 6개월여 16회나 진행했지만, 아직 별다른 진척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며 “아직 목회비 횡령 재판도 남아있는데, 언제까지 질질 끌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재판부는 원로감독의 배임·횡령 사건에 대한 조속한 판결을 통해 그 죄를 밝혀 엄중히 처벌해 달라”며 “판결이 늘어지면서 교회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오는 22일까지 약 2주간 1인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다.

교개협 측에 따르면, 원로감독은 자신 소유의 부산 부전동 여송빌딩을 성락교회에 40억여원에 매각하기로 했다고 한다. 매각 이행을 완료한 교회에 소유권을 이전했어야 함에도, 정작 교회가 아닌 아들에게 소유권을 증여해 교회 측에 40억여원의 손해를 끼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목회비에 대해서는 원로감독이 지난 2007년부터 약 10여년 간 교회로부터 매월 5,400만원의 목회비를 받아 이를 교회 또는 피고인 명의 계좌로 입금 보관하던 중 이를 인출해 교회에 대여, 사채이자를 받는 등 임의사용해 약 60여억원의 업무상 횡령을 했다고 지목했다.

서울남부지법은 오는 15일 부산 여송빌딩 배임 횡령 관련 사건(2017고합596) 제17차 공판을 진행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