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락교회 교회개혁협의회(교개협) 측이 개혁선포 2주년을 맞아 오는 24일 서울 신길본당 및 전국 지역예배당에서 ‘우리에게 이김을 주시는 하나님께 감사’라는 주제로 ‘개혁 2주년 감사예배’를 드린다.

감사예배에서는 개혁 측이 걸어온 지난 시간에 대한 점검과 교회 개혁의 최종 완성을 다짐할 예정이다.

성락교회 교개협은 지난 2017년 초, 원로감독의 감독 복귀에 반발, 김 목사의 전면 퇴진을 요구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재정 비리 의혹이 본격적으로 제기되면서 소송전으로 번졌다.

교개협은 "성락교회의 다수 목회자들과 성도들은 교회의 상징적 인물인 원로감독을 전면 거부했고, 교개협을 중심으로 개혁을 선포해 오늘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원로감독은 목회비 60억여원과 부산 여송빌딩 40억여원 등 약 100억여원대 재정 비리 혐의로 검찰에 기소돼 현재 재판 중"이라 전했다.

교개협 측은 “이번 2주년은 여러 의미를 갖는다. 먼저 성락교회를 새롭게 개혁하게 하신 하나님에 대한 감사와, 지난 2년간 서로를 위해 기도하며 격려해 준 개혁 성도들의 수고를 기념하려 한다”며 “여기에 교회 개혁을 넘어 한국교회의 당당한 구성원으로서 자리할 성락교회의 새로운 역사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성락교회의 개혁을 이끌어 온 대표 장학정 장로는 지난 2017년 6월, 성락교회 사태를 대대적으로 알린 원로감독 퇴진 집회를 시작으로, 교개협의 중심에서 성도들을 이끌어 왔다.

장학정 장로는 “교회 성도로서의 권리를 쟁취하기 위해 온 몸을 부딪쳐야 했고, 갖은 억측과 비난으로 어느 때보다 힘든 날을 보냈다”며 “심지어 저에 대한 폭로를 통해 ‘물타기’를 시도하기도 했다. 대표를 맡으면서 예상 못한 부분은 아니었지만, 때로는 포기하고 싶을 만큼 힘들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앞으로 개혁에 있어 제2, 제3의 철문이 또다시 우리를 가로막을지 모른다. 하지만 우리는 굴하지 않을 것”이라며 “주님의 이끄심이 있기에, 우리는 어떠한 방해도 두렵지 않다. 주님이 함께하시는 우리가 결국 이긴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개혁 2주년에 발맞춰 교개협은 임마누엘성회Ⅵ ‘넉넉히 이기느니라’를 실시한다. “한국교회와 함께하겠다”는 약속의 일환으로 실시하고 있는 임마누엘성회는 교계 유명 목회자 및 신학자를 초빙해 성도들의 신학적 지경을 넓혀주고 있다.

오는 3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신길본당 및 지역 예배당에서 열리는 이번 임마누엘성회는 강은도 목사(광교푸른교회)와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 전 대표)가 강사로 나설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