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차 세계선교대회가 예원교회에서 19일 열린 후, 20일에는 덕평RTS에서 제20회 졸업감사예배도 열렸다.

제23차 세계선교대회가 예원교회에서 19일 열린 후, 20일에는 덕평RTS에서 제20회 졸업감사예배도 열렸다.

"237나라의 빛이 되라"는 주제로 열린 세계선교대회 대회장 장인성 목사는 "이번 선교대회를 통해 전도운동과 선교운동이 일어나지 않는 옛 틀이 깨어지고, 전도운동과 선교운동이 힘 있게 일어나는 새 틀을 갖추는 은혜를 하나님이 주실 것"이라 밝히고, "선교사들은 선교지를 살리는 영적대사로 세워지고, 700여 교회들마다 선교의 바람이 힘 있게 일어나며, 이 바람을 타고 선교의 바통을 이어받을 차세대 선교사들이 일어나게 될 것"이라 했다.

한편 행사는 선교사합숙에 이어 16일과 17일 지역별, 교회별로 선교축제 주일을 보냈으며, 선교대회 후 덕평에서 줄업감사예배를 드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