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기독일보=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역사교과서 국정화사업을 폐지하고, 5·18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할 것을 각 부처에 지시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은 상식과 정의를 바로 세우기 차원에서 역사교육 정상화를 위한 국정 역사교과서를 폐지 할 것을 지시하셨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정역사교과서는 구시대적인 획일적 역사 교육과 국민을 분열시키는 편가르기 교육의 상징"이라며 "이를 폐지하는 것은 더 이상 역사교육이 정치적 논리에 의해 이용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2018년부터 적용 예정인 국·검정 혼용체제를 검정체제로의 전환을 즉각 수정 고시할 것을 지시했고, 아울러 검정교과서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제반 사항을 점검하여 조치할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제 37주년 5.18 기념식의 제창곡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지정하여 부르도록 주무부처인 국가보훈처에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는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5.18 광주 민주화운동과 그 정신이 더 이상 훼손되어서는 안된다"며 "국가보훈처는 5.18 기념식 당일 행사가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해야한다"고 말헀다.

문 대통령은 후보시절 광주 선거유세 등에서 "이번 5·18 기념식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꼭 부르도록 하고, 5·18을 헌법으로 재정해 더 이상 5·18 행사의 명예를 회손하거나 비난하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것에 대한 실행 차원으로 풀이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문재인대통령 #국정교과서 #임을위한행진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