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윤병세 외교부 장관 공동 기자회견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7일 오후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KBS 보도화면 캡처

[기독일보=정치·외교]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17일 "북한에 대한 전략적 인내 정책은 이제 끝났다"며 북핵 해결을 위한 초강력 제재·압박 방침을 천명하고,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한 대 한국 보복 조치 중단과 북핵 해결을 위한 추가적 노력을 중국에 촉구했다.

트럼프 행정부 초대 외교 사령탑인 틸러슨 장관은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의 내외신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고조되는 위협에 대해 우리의 우방국과 논의해서 평화에 대한 새로운 길을 찾고자 한다"며 "분명히 말씀드린다. '전략적 인내'라는 정책은 이제 끝났다"고 말했다.

'전략적 인내'는 언론이 이름 붙인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정책으로, 비핵화를 향한 북한의 태도 변화를 기다리는 정책을 뜻한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 위협이 이제는 지역(동북아) 뿐 아니라 미국과 전 세계의 위협"이라고 지적한 뒤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도록 하는 포괄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외교적, 안보적, 경제적 모든 형태의 조치를 모색하고 모든 옵션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나는 우리가 유엔 안보리 제재 조치를 최고 수준으로 취했다고 믿지 않는다"며 대북 제재의 수위를 더 높일 필요성을 강조했다.

기자회견후 이어진 윤 장관과의 회담에서 틸러슨은 제재·압박 추진에 있어 인내심, 일관성, 집요함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김정은 정권의 자금줄 차단을 위한 북한의 해외 노동자 송출 중단 문제 등을 거론했다. 더불어 두 장관은 북한의 불법 활동 차단, 북한에 대한 외교적 고립 조치 등에 한미가 긴밀히 공조하자고 뜻을 모았다.

한편 1박 2일의 짧을 방한 일정을 마치고 18일 오전 동북아 순방의 마지막 행선지인 베이징으로 떠나는 틸러슨 장관은 중국에서 왕이 외교부장과 시진핑 국가주석을 만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렉슨틸러슨 #한미공조 #북핵해결 #사드보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