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외교부 청사 앞 전경. ©외교부

[기독일보=정치] 정부는 2일 롯데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부지 제공 이후 '보복성'으로 의심되는 규제가 확인되고 중국 매체들의 비난이 쏟아지는 것에 대해 입을 열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양국 관계의 발전과 국민간 우호 증진에 도움되지 않는 언행은 자제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우리 기업들에 불이익을 줘야 한다는 주장이 중국 일각에서 제기돼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그러면서 "정부는 사드 관련 중국내 여러 움직임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으며,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달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외국기업의 대중국 투자 진출을 환영하며 법에 따라 진출 기업의 합법 권익을 보호하고 있다'고 언급한 데 유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 대변인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브리핑을 인용한 것은 중국 당국이 한국 기업의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취지로 보인다.

대응 방안에 대해 조 대변인은 "주중 공관, 관계부처, 유관기관 간 협업과 관련해서 긴밀한 소통 그리고 TF회의 등 대응 체제를 바탕으로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이 정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다각적 방안을 마련하고 필요한 대응을 해나가고 있다"고 설명하고, "한중간에 여러 도전요인이 있다. 도전요인이 상당히 큰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정부로서는 양국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고 있다. 앞으로 중국과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주요 현안들을 해결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조 대변인은 아울러 "사드 배치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주권적이고 자위적인 방어조치로 정부는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원칙을 당당히 견지해 나갈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사드배치 #사드보복 #외교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