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정치·국방] 미국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첫 한미 국방장관회담에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3일 "동맹국 공격은 반드시 격퇴할 것이며 어떤 핵 공격도 압도적으로 대응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이날 오전 국방부에서 열린 회담에 앞선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히며 "북한은 미사일 발사와 핵무기 개발 위협 행동을 지속하고 있는데, 우리는 한반도와 역내 안정 유지를 위해 확장억제에 대한 미국의 의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북한의 위협적 수사와 안정을 해치는 행동에 맞서 대한민국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사드 배치 등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매티스 장관은 "한미동맹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평화 안정의 핵심축으로, 미국은 약속을 지키고 대한민국 국민과 함께할 것"이라며 "굳건한 팀워크 강화를 위해서는 같은 시각을 공유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회담장으로 들어가기 전 매티스 장관은 방명록에 'GREAT TO BE BACK IN R.O.K'라는 글을 남기며 "21살 소위로 용감한 나라에 방문했었는데, 다시 와서 기쁘다"고 말해 우리나라를 다시 찾은 소회를 밝혔다.

한민구 국방장관은 이에 "북한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핵미사일 고도화를 과시하고 임의의 시간과 장소에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를 언급하며 국제사회를 노골적으로 위협하고 있는데, 이런 엄중한 상황에서 매티스 장관의 방한으로 한미 국방장관 회담을 가진다는 자체가 가장 강력한 대북 경고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장관은 "오늘 우리는 대한민국 방위 공약과 확고한 확장억제, 사드 배치 등 한미동맹을 안정적으로 추진하는 것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며 "어떤 경우에도 흔들리지 않는 동맹의 결속력을 재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회담은 9시 40분부터 약 1시간 가량 진행되며, 회담 직후 한미 장관은 국립서울현충원으로 이동해 헌화와 참배를 함께 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미국방장관 #제임스매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