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북한] 유엔총회가 19일(현지시간) 북한 인권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고 인권 유린 책임자를 처벌하도록 권고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최종 채택했다.

유엔총회는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하는 북한 인권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3위원회를 통과함으로써 채택이 기정사실화됐던 북한 인권 결의안은 마지막 남은 절차도 마무리했다. 유엔총회가 북한 인권 결의안을 채택한 것은 2005년 이후 12년 연속이다.

북한 인권 상황을 ICC에 회부하는 한편 인권 유린 책임자를 처벌하도록 안보리에 권고하는 내용도 3년 연속 포함됐다.

특히 이번 결의안에는 "리더십(leadership)이 실질적으로 통제하는 기관에 의해 인권 유린이 자행되고 있다"는 표현이 담겼다.

이는 인권 유린 책임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있음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김 위원장이 처벌 대상임을 명확히 한 것으로 여겨진다.

올해 결의안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일본과 유럽연합(EU)이 주로 만들었으며, 유엔 회원국의 3분의 1을 넘는 70여개 국도 동참했다.

결의안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아랑곳없이 북한에서 인권유린이 아직도 광범위하고 체계적으로 진행된다고 지적했다.

인권 유린의 사례로는 정치범의 수용소 감금과 고문, 강간, 공개처형 등을 적시했다. 그러면서 북한 인권 상황을 ICC에 회부하고 인권 유린 책임자에 대한 처벌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올해 결의안에서는 북한의 인권 상황과 핵 및 미사일개발을 연계한 표현도 처음으로 포함됐다.

"인권 상황은 열악한데도 자원을 핵무기 및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으로 전용하는 것을 심각하게 우려한다"고 적어 인권 개선을 등한시한 채 군사력 증강에 나서고 있음을 비판했다.

북한은 이날 결의안 채택에 앞서 반대한다는 입장을 다시 밝혔다.

유엔 주재 리성철 참사관은 "북한을 고립시키고 북한 정권을 무너뜨리기 위한 정치적 목적에서 미국 주도로 만들어진 결의안"이라면서 "찬반투표를 요구할 필요성도 느끼지 못한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개별국가의 인권과 관련한 결의안에 반대한다면서 북한을 측면 지원했다.

이날 개별국가의 인권과 관련한 결의안으로는 북한 외에도 시리아, 이란, 우크라이나(크리미아 및 세바스토폴) 등 3건이 상정돼 모두 통과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유엔총회 #북한인권결의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