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올해 200원 인상된 서울 지하철 요금이 2년 뒤 다시 오를 전망이다.

서울시는 서울 지하철 1~8호선 요금을 올해 200원 인상한 데 이어 2017년에 다시 200원 인상하는 방안을 이미 마련했다고 머니투데이가 2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는 지하철 운영기관의 부채 감축을 위한 것으로, 향후 운송원가의 90% 수준까지 지하철 요금을 단계별로 인상한다는 계획이다.

이 매체는 서울시의 ‘투자출연출자기관 2014~2018년 재정관리계획’을 확인한 결과 지하철 1~8호선 운영기관인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는 2017년 지하철 요금을 200원 추가로 인상하는 계획을 세웠다며 현재 교통카드 기준 1250원인 기본요금이 2017년에 1450원으로 인상될 것으로 전망했다.

양 공사에 따르면 올해 200원 인상으로 서울메트로는 1574억원, 서울도시철도공사는 978억원의 부채가 각각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현재 서울 지하철 요금이 1~4호선은 2013년 기준 운송원가의 73%, 5~8호선은 62% 수준에 불과해 양 공사는 향후 운송원가의 90% 수준까지 단계별로 인상할 방침이어서 요금 인상으로 인한 시민들의 부담도 갈수록 커질 것으로 보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지하철요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