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미국은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미국의 B-52 전략폭격기와 핵잠수함 등 전략자산을 전개하는 시점 등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한미는 현재 한반도 위기상황을 지속적으로 주시하면서 미군 전략자산의 전개 시점을 탄력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반도 전개가 예상되는 전략자산은 괌의 앤더슨 기지에 배치된 B-52 전략폭격기와 일본 요코스카에 있는 핵추진 잠수함 등이다.

김 대변인은 "북한 도발에 대한 우리의 개념은 첫 번째가 억지"라며 "도발할 수 없도록 우리 군과 미군이 한미연합으로 도발을 억지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도발할 수 없도록 강력한 대비태세를 갖추고 도발시 후회하고 가혹할 정도로 대응함으로써 감히 도발을 못하도록 하겠다. 한미가 그런 차원서 (전략자산 전개를) 협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미군전략자산 #북한도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