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는 20일(현지시간) 북한의 서부전선 포격 도발과 관련해 "이러한 도발적인 행동은 긴장감을 높인다"며 "지역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행동과 발언을 자제해줄 것을 북한에 요구한다"고 밝혔다.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은 "미국은 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미국은 북한이 한국으로 발포한 것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동맹국인 한국에 대해 한반도 안보와 방어에 대한 헌신은 확고하다"며 "미국은 한국과 함께 앞으로도 계속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이 다음달 초 중국에서 열리는 전승절 기념행사에 참석하는 것에 대해서는 "각 나라의 주권적 결정"이라며 "한국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미국의 공식 입장을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미국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