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총
세기총 대표회장 김요셉 목사.

[기독일보] 세계한인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김요셉 목사, 이하 세기총)가 광복절 70주년을 맞이해 이를 기념하면서 성명서를 발표했다.

세기총 대표회장 김요셉 목사는 "올해로 해방 70주년을 맞이해 그 날의 감격과 기쁨의 노래가 우리민족의 가슴에 메아리쳐야 하지만, 아직도 우리는 진정한 해방을 맞이하지 못한 채 살아가고 있다"고 먼저 지적하고, "역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의 주권적 은총으로 주어진 해방을 자주적으로 민족의 번영으로 승화시켜내지 못하고, 하나 됨을 만들어내지 못한 채, 결국은 민족상잔의 전쟁을 겪으며, 분단의 비극 속에서 오늘도 살아가고 있다"고 이야기 했다.

또 "분단의 세월이 흐를수록 증오와 대치는 더해갔고, 이념의 장벽은 높아만 갔으며, 이산가족들의 눈물은 메말라 갔다"면서 "이러한 현실 속에서 한국교회는 민족의 염원인 평화적 통일을 위하여 제대로 역할하지 못하고, 기도가 부족했음을 고백하며, 참회의 무릎을 꿇는다"고 했다.

그러나 김 목사는 "세계 속의 한국교회는 이러한 회개와 눈물로 화해와 평화를 바탕으로 한 민족의 통일을 위하여 다시 일어서서 신발 끈을 묶고, 교회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기 위하여 새롭게 십자가를 들고 힘차게 행진해 나갈 것"이라 말하고, "불가능했던 바다를 가르고, 홍해를 건넜던 모세의 믿음과 용기로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750만 디아스포라와 한인교회도 민족의 하나 됨을 위하여,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하여, 민족의 진정한 해방을 위하여 십자가 튼튼히 붙잡고, 분단의 장벽을 허물어 내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더불어 "세기총은 민족이 서로 하나 되는 그 날을 소망하고, 우리의 소원인 평화적 통일을 기대하면서 평화의 왕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따라 평화의 사도로 통일의 길을 열어가겠다"면서 "주님의 평화가 한반도에 충만하기를 기도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요셉목사 #세기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