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30세 이상 성인 3명 중 1명꼴로 당뇨병 환자이거나 잠재적 당뇨 고위험군으로 조사됐다.

9일 질병관리본부는 '건강과 질병'에 실린 '우리나라 당뇨병의 현황과 중재연구의 필요성'이란 연구보고서(연구자 가톨릭의대 내분비내과 권혁상, 국립보건연구원 김원호·이대연·박상익)를 통해, 우리나라 당뇨병 유병률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뇨병학회의 분석결과에 따르면 2009~2013년 최근 5년간 국내 30세 이상 성인의 당뇨병 유병률은 증가 추세를 보였다. 2013년 기준으로 30세 이상 성인의 11.9%(약 320만명)가 당뇨병 환자로 파악됐다. 30세 이상 성인 8명 중 1명꼴이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 52.8%로 가장 많았고, 50대 12.6%, 30~40대 9.8% 등이었다.

특히 당뇨병 전 단계(pre-diabetes) 상태의 고위험군에 속하는 공복혈당장애 인구는 30세 이상 성인의 24.6%(약 66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당뇨병학회는 연도별 당뇨병 유병률이 2001년 8.6%에서 2010년 10.1%, 2013년 11.9% 등으로 증가한 추세를 볼 때 2050년에는 당뇨병 환자가 591만명에 달할 정도로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팀은 생활습관이 서구화하면서 비만 인구가 갑자기 증가한 게 당뇨병 급증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았다.

우리나라 당뇨병 환자의 평균 비만도를 20년 전인 1990년대 중반과 비교해보면, 당뇨병으로 새로 진단받은 환자의 체질량지수(BMI, ㎏/㎡)는 정상범주인 23에서 최근에는 비만의 범주인 25를 넘어 25.2로 조사됐다.

또 우리나라 당뇨병 환자의 4분의 3이 과체중이거나 비만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처럼 상황이 심각한데도, 당뇨병 환자이면서 자신이 당뇨병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 이른바 '당뇨병 인지율'은 73.1%에 불과했다.

당뇨병과 당뇨병 관련 합병증의 증가는 의료비 상승을 불러와 개인뿐 국가적인 부담으로 작용한다. 당뇨병은 단일질환 중에서 부담비중이 가장 높은 질병이다.

연구팀은 따라서 "당뇨병은 발병하기 전에 예방하는 게 최선"이라며 "술과 담배를 멀리하고 식생활습관을 개선하는 등 당뇨병 예방과 관리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당뇨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