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지난 11월 16일(현지시간) 인터넷으로 공개한 동영상으로 시리아 정부군 병사들을 참수하기 전 이들을 끌고 가는 모습.   ©AP/뉴시스

[미주 기독일보]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IS(이슬람국가)가 '칼리프 국가(기독교의 하나님 나라 개념)' 건설을 선언한 지 1년이 지난 가운데, 이들이 지난 한 해 동안 최소 3,027명을 살해했다고 시리아 인권전망대(Syrian Observatory for Human Rights, SOHR)가 최근 밝혔다.

특히 이들 가운데 여성은 최소 86명, 아이들은 최소 76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분석가들은 이러한 처형이 그들의 "종말 사상"의 일부라고 설명했다.

SOHR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IS가 지난 2014년 6월 이라크를 침공한 이후 자행한 계속해서 대학살이 일어나고 있다.

이들은 신성모독, 간첩, 마술 시행, 동성애 행위 등의 혐의를 받거나 시아파 무슬림으로 확인된 경우 처형을 당했는데, 처형 방법은 참수, 투석, 산 채로 불태우기, 철창 크레인을 이용한 익사, 추락 등 갖가지 잔인한 방법들이 총동원됐다.

SOHR는 6월에 또 다른 보고서를 통해서는 18세 이하의 두 소년을 라마단 금식을 깼다는 이유로 IS가 이들을 목매달아 죽인 후 사람들이 보도록 그대로 길거리에 방치했다고 밝혀 큰 충격을 주었었다.

이슬람 전문가인 자스민 오퍼맨(Jasmine Opperman)은 폭스 뉴스에 이러한 IS의 인질 처형은 신자와 불신자 사이의 최후 전쟁이라는 이슬람의 종말 사상의 일부라고 밝혔다.

그는 "IS는 자신들의 추종자들과 추종자가 되기를 원하는 이들에게 자신들이 신자의 유일하고 진정한 대표라는 사실을 단순한 말만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주기 위해 이러한 처형들을 이용한다"면서 "이것이 IS의 처형이 끊이지 않고 계속되는 이유"라고 말했다.

실제로 IS는 라마단 기간 동안 더 많은 테러 행위를 벌이고 있는데, 최근에는 프랑스와 튀니지, 쿠웨이트에서 동시다발 테러를 일으키기도 했었다.

이는 앞으로도 IS의 잔인한 인질 처형이 계속될 것임을 알려주는 것이어서, IS가 소탕되지 않고서는 끔찍한 처형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SOHR은 "IS가 특히 어린이들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면서 "아이들을 처형도 하고 있지만, 아이들에게 지하드(성전) 사상을 가르고 군사훈련을 실시하는 훈련소가 여러 곳에 마련돼 있다"고 말했다.

유엔아동권리위원회(United Nations Committee on the Rights of the Child)는 지난 2월 내놓은 보고서에서 "우리는 정신적으로 세뇌된 아이들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는데, 이들은 자살폭탄테러에 이용되고 있다"면서 "이들은 아무것도 모른 채 이런 일에 이용되고 있는데, 온라인에 올라온 비디오를 보면, 아이들은 8살도 채 되어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슬람국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