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IS(이슬람국가)가 이슬람 금식 절기인 라마단이 끝나기 전에 이스라엘에 있는 기독교인들을 상대로 대규모 테러를 감행할 것이라고 위협했다고 예루살렘 포스트가 최근 보도했다.

예루살렘의 IS 총책임자라고 주장하는 이 사람은 기독교인들과 무신론자들이 이스라엘을 떠나지 않을 경우 청소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 극단주의자는 또 기독교인들이 자신들의 종교를 배반하고 무슬림으로 개종할 것을 요구했다.

아랍어로 된 선전용 전단지는 "시온주의자들과 함께 협력하는 이들이 무슬림들에게 그들의 종교를 버리고 세속적이 될 것을 요구하면서 악을 퍼트리고 있다"면서 "IS 대원들이 이들을 죽여 이스라엘에서 이들을 청소해낼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이어 "라마단 기간 동안 예루살렘의 무슬림 구역에서 기독교인들을 청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기독교인들과 불신자들은 떠나가라. 그렇지 않으면 라마단이 끝나기 전에 당신들을 죽일 것이며, 양처럼 살육될 것"이라면서 "한 달은 떠나가기에 충분한 시간"이라고 경고했다.

브레이킹뉴스 이스라엘은 IS가 현재 이스라엘에 작전본부를 갖추고 있지 않지만 IS에 동참한 이슬람 지지자들이 있다고 전했다.
예루살렘의 성전산에 IS 깃발이 게양됐다는 보도도 나온 바 있다.

성전선 보호 운동가인 랍비 예후다 글릭(Yehuda Glick)은 지금의 상황이 매우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글릭은 "무슬림 지도자들에게 라마단 같은 절기는 폭력과 테러의 절기로 해석되고 있다"면서 "이스라엘 정부가 성전산에 대한 보안을 강화하고 IS에 점령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전했다.

한편, IS는 최근 프랑스와 튀니지, 쿠웨이트 등에서 테러를 일으켜 수십명을 살해했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슬람국가 #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