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한국GM은 6월 한 달 동안 내수 1만2233대, 수출 4만2953대로 총 5만5186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6월 내수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소폭 증가했으며, MPV 올란도, 소형 SUV 트랙스, 준중형차 크루즈, 경상용차 다마스·라보가 각각 전년 동월 대비 상승세를 보이며 내수실적을 이끌었다.

쉐보레 올란도는 지난 한달 간 총 1816대가 판매 돼 전년 동월 대비 24.5% 증가했다. 이는 올해 들어 월 기준 최대 실적. 올란도는 견고한 차량 디자인과 세단의 안정적인 승차감, 패밀리 밴의 넓은 공간 활용성을 겸비해 국내·외 RV 시장에서 날로 인기를 더하고 있다.

쉐보레 트랙스의 6월 내수판매는 소형 SUV에 대한 꾸준한 수요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25.8%가 증가한 총 957대를 기록했다. 2015년형 트랙스는 개성 넘치는 내외·관 디자인 요소를 추가하고, 실속형 선택 옵션을 추가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크루즈는 6월 한달간 총 1599대가 판매 돼 전년 동월 대비 4.0%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2015년형 크루즈는 보다 역동적이고 안정된 쉐보레 제품 디자인 트렌드에 따라 새로운 전·후면 디자인으로 업그레이드 됐다.

경상용차 다마스 및 라보는 꾸준한 판매로 내수판매에 일조하는 가운데 6월 한달 동안 다마스는 488대, 라보는 484대가 판매 돼, 경상용 두 차종의 6월 판매는 총 972대를 기록했다.

마크 코모 한국GM 영업·A/S·마케팅부문 부사장은 "한국GM은 올 상반기 동안 한층 강화된 상품성을 갖춘 제품을 출시하고, 쉐보레 컴플리트 케어와 같은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고객에게 최고의 경험을 선사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해왔다"며 "1일부터 사전계약에 돌입하는 쉐보레 더 넥스트 스파크 및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올해 내수실적에서의 긍정적인 모멘텀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GM #한국지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