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이 21일 신임 법무부 장관에 호남출신의 김현웅(56) 서울고검장을 내정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은 오늘 신임 국무총리의 제청을 받아 법무부 장관에 김 서울고검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전남 고흥 출신으로 광주제일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으며 사법고시 26회로 공직에 입문해 춘천지방검찰청장, 서울 서부지검장, 광주지검장, 부산고검장, 법무부 차관 등을 지냈다.

이로써 사법연수원 14기 출신인 김진태 검찰총장보다 기수가 낮은 16기 출신인 김 내정자가 현역 고검장에서 법무부 장관으로 직행하게 되면서 기수가 역전되는 상황이 됐다. 앞서 김영삼정부 때인 1997년에 김기수 검찰총장의 후배인 김종구 서울고검장이 법무부 장관에 기용된 바 있다.

이와 함께 호남 출신인 김 내정자 발탁으로 이번 정부 들어 호남 출신 장관은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전북 전주), 진영 전 보건복지부 장관(전북 고창), 방하남 전 고용노동부 장관(전남 완도), 이기권 고용부 장관(전남 함평) 등에 이어 5번째 임명을 앞두게 됐다.

민 대변인은 인선 배경에 대해 "김 내정자는 광주지검장과 부산고검장, 법무부 차관 등 법무부와 검찰 내 주요 보직을 두루 역임해 법무행정과 검찰 업무에 뛰어난 전문성과 식견을 갖췄다"며 "합리적 리더십을 겸비하고 있어 사회 전반의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법질서를 확립하는 데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민 대변인은 당초 지난주 황교안 국무총리 임명 직후 법무부 장관 인선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됐지만 발표 시기가 다소 늦춰진 이유에 대해서는 "인선 과정으로 봐주시면 된다"고 말했다.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김현웅 서울고검장이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소감을 밝히기 위해 기자회견장으로 걸어오고 있다. 2015.06.21.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법무장관 #김현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