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열 등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증세를 보이다 중국으로 출국한 A(44)씨가 감염자로 잠정 확인됐다.

최종 결과는 29일 오전 중에 나올 전망이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중국 보건위생당국이 어제 저녁 8시54분에 메르스 의심자에 대한 확진 판독을 위해 해당 검체를 광둥성에서 베이징으로 옮기고 있으며, 확진 여부가 나오는 오늘 아침에 결과를 알려주겠고 우리 보건당국에 알려왔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광둥성 당국이 이 환자를 병원에 격리해 유전자 검사를 실시한 결과 1차적으로 양성판정이 나왔다"며 "중앙정부에서 다시 확인 작업을 거쳐 최종 감염 여부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첫 번째 환자 밀접접촉자이자 세 번째 환자의 아들인 A씨가 국내 메르스 첫 환자와 밀접접촉했던 메르스 의심자가 지난 26일 중국으로 출국한 사실이 확인됐다.

당국은 하루가 지나서야 이 사실을 확인,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 사무소(WPRO)와 중국 보건당국에게 이를 알려 진단검사와 치료를 받도록 조치했다.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 국내 메르스 환자는 8명으로 늘어난다.

A씨는 지난 26일 홍콩을 거쳐 중국으로 들어갔다. 증상 발현 후 국내에서 접촉한 사람은 회사 동료, 병원 의료진, 항공기 탑승객 등 수백 명이다. 질병관리본부가 파악한 격리 대상자만 100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A씨가 중국에 감으로써 메르스가 인접국으로 번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메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