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정부가 확진환자의 접촉자에 대해 전체를 재조사하기로 했다.

또 중동지역 입국자 전원에 대해서는 증상 발현 여부를 유선으로 모니터링한다.

보건복지부는 28일 장옥주 차관 주재로 감염병위기관리대책전문위원회를 열어 정부의 대응 체계를 점검했다.

회의를 통해 복지부는 질병관리본부장이 주관하던 대책본부를 보건복지부 차관이 총괄하는 것으로 개편, 복지부 내 '메르스 관리대책본부'를 구성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모든 확진환자와의 접촉자에 대해 누락자 등 확인을 위해 전체를 재조사하기로 했다.

또 환자 발견 지연 사례가 없도록 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평원 등 가용한 콜센터 요원을 모두 동원해 중동지역 입국자 전원에 대해 입국 후 두 차례 발열 등 증상 발현 여부를 유선으로 모니터링할 방침이다.

이밖에 유사 시에 대비해 전국 공공의료기관(국립병원, 지방의료원 등)의 가용한 격리실을 격리장소로 활용하기 위해 준비할 것을 점검토록했다.

장옥주 차관은 "복지부는 메르스의 확산 방지를 위해 민관합동으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여 선제적으로 대응 할 것"이라며 "추가적인 대책을 추진함에 있어 현장에서의 실행여부를 면밀히 점검해 반드시 단시일 내 종식시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메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