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한 해 동안 국내에서 28만556명의 신규 암 환자가 발생하고, 7만6698명은 암으로 숨질 것으로 예측됐다.

국립암센터는 국립암센터 DB(국가 암 등록사업 결과)에 수록된 1999∼2012년 암 발생기록과 통계청의 1993∼2013년 암 사망률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예측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한국인 10만명당 551.6명이 올해 새롭게 암 진단을 받게 되고, 10만명당 150.8명은 올해 암으로 생명을 잃는다는 것이다.

성별로는 전체 예상 환자(28만556명) 중 여성 환자가 14만2809명으로, 남성 환자(13만7747명)보다 약간 많을 것으로 예측됐다.

남성은 위·대장·폐·전립선·간암 순으로 암 진단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남성 10만명당 92.4명은 올해 대장암 진단을 받을 것으로 예측됐다.

이밖에 남성 10만명당 폐암은 69.5명, 전립선암은 58.3명, 간암은 50.1명이 올해 안에 진단을 받을 것으로 예측됐다.

여성은 10만명당 214.2명이 갑상선암, 76.5명이 유방암, 57.2명이 대장암, 43.8명이 위암, 31.3명이 폐암 진단을 올해 안에 새롭게 받을 것으로 평가됐다. 특히 최근 국내에서 과잉 진단과 관련해 논란의 핵심에 선 갑상선암의 경우 올해에만 5만4491명의 여성이 암 진단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전체 여성암의 38.2%에 해당한다.

연령별로 보면 0∼14세, 15∼34세 연령대에선 남녀 모두에서 백혈병·갑상선암이 가장 흔한 암일 것으로 예상됐다. 35∼64세의 경우 남성은 위암 여성은 갑상선암, 65세 이상은 남성은 폐암, 여성은 대장암이 가장 빈번한 암이 될 것으로 추산됐다.

올해 전체 암 사망자(7만6698명)는 남성(4만7527명)이 여성(2만9171명)보다 1만8000여명이나 많을 것으로 평가됐다.

남녀 모두 사망률(10만명당 사망자수) 1위의 암은 폐암이었고, 대장암으로 인한 사망자수가 계속 늘어날 것으로 추정됐다.

이 연구결과(한국의 2015년 암 발생과 사망률 예측)는 국제 학술지인 '암 연구와 치료(Cancer Research and Treatment)' 4월호에 게재됐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암환자 #암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