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3000만원의 선거자금을 받은 의혹이 있는 이완구 국무총리부터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한 것에 대해 검찰은 14일 "원칙대로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경남기업 의혹 관련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이날 "레토릭(rhetoric, 수사)적으로 '좌고우면(左顧右眄)하지 않고 가겠다'고 말씀드리지 않겠다. 검사로서 부끄럽지 않게 (수사)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의 기본적인 의무와 역할은 사법작용에 따른 수사"라며 "수사의 논리와 원칙대로 정도(正道)를 가겠다"고 덧붙였다.

수사팀은 메모에 적힌 명단 외에도 추가 로비 단서가 포착되면 원칙대로 수사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수사의 대상과 범위에 제한을 두지 않고 혐의가 드러나면 모두 수사하겠다는 것이다.

수사팀 관계자는 "현재 드러난 리스트에 국한되거나 한정된 수사가 결코 아니다"라며 "메모가 (수사의) 시작이지만 그 끝이 어디일지는 (현재로서는) 알 길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리스트를 한 개의 징표로 보는 것이지, 또 다른 (성 전 회장의) 개별적인 비자금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다른 부분도 다 볼 수 있다"며 "수사 대상을 특정하거나 특정 집단, 특정 정파만을 대상으로 수사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고 말했다.

수사팀은 이를 위해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들에 대한 언론 보도 내용과 앞서 성 전 회장에 대한 수사를 진행했던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에서 넘겨받은 자료들을 분석하고 있다.

또 성 전 회장의 휴대전화 2대에 대한 분석 결과와 통화내역, 성 전 회장의 유족과 경남기업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들도 살펴보고 있다.

수사팀 관계자는 "(수사 상황이) 굉장히 유동적이고 인원은 한정적"이라며 "필요한 경우 물적, 인적 물량을 더 투입해야 되는지 여부까지도 검토해야할지 모르겠지만 최대한 빨리 밝혀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검찰수사 #성완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