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기업은 고(故) 성완종 회장의 정치자금 제공과 관련된 검찰 조사에 성실히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남기업 관계자는 14일 "검찰 조사에 성실히 응해야 한다는 게 회사 입장"이라며 "부르면 나가서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에서 자료를 요구하면 가능한 모든 자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유서에는) 가족에게 남기는 말 이외에 리스트 관련한 내용은 없다"면서 "유족들은 사생활 문제 때문에 유서 공개를 꺼리고 있다"며 "공개 여부는 유족들이 결정할 사항"이라고 전했다.

한편 장해남 사장을 비롯한 경남기업 임원 20여명은 채권단에 사표를 제출한 바 있다. 이성희 법정관리인은 하태실 경영지원본부 상무와 건축·토목 부문의 임원 3명만 남긴 채 나머지 임원들의 사표를 수리했다.

13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남기업 맞은편 건물 옥상에서 민주주의를염원하는시민들 회원들이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을 규탄하는 전단지를 뿌린 가운데 시민들이 전단지를 유심히 살펴보고 있다. 전단지에는 고 성완종 회장의 명복을 비는 내용과 '성완종 리스트' 내용과 함께 박근혜 대통령을 비판하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2015.04.13.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경남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