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LG전자의 신형 의류관리기기 '트롬 스타일러'가 출시 100일만에 1만2000대이상 판매됐다.

LG전자는 지난해 12월 말 출시한 신형 트롬 스타일러의 판매량이 3월 말 1만 2000대를 넘어섰다고 14일 밝혔다. 2011년 출시했던 기존 제품의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5배나 많다.

트롬 스타일러는 한 번 입고 세탁하기에는 부담스러운 양복, 블라우스, 교복 등을 깨끗하게 관리해주는 제품이다. 옷을 흔들어 털어주는 무빙행어(Moving Hanger)와 스팀을 사용해 구김과 냄새를 줄여주고 건조까지 해준다. 의류에 묻은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등의 세균과 집먼지 진드기를 99.9% 제거하는 기능도 갖췄다.

신형 트롬 스타일러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한 것은 정밀한 시장조사를 통해 파악한 고객 수요를 제품에 반영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LG전자는 디자인학과 교수, 기존 제품 사용 고객, 잠재 고객 등으로부터 제품 크기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이를 바탕으로 드레스룸, 거실, 안방 등 어느 공간에도 설치할 수 있도록 제품 부피를 기존 제품보다 30% 이상 줄였다. 또 바지 칼주름 관리기, 고급 의류 스타일링 코스 등 새로운 기능을 추가해 편의성을 강화했다.

LG전자 자체 분석결과 신형 스타일러의 주요 구매고객층은 30~40대 주부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정장, 니트, 모피 등 고급 의류를 간편하게 관리하고 드라이클리닝, 다림질을 자주 하지 않아도 되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구입동기는 ▲살균 ▲바지 칼주름 유지 ▲옷에 밴 냄새 제거 ▲생활 주름 완화 ▲먼지 제거 등으로 나타났다. 최근의 잦은 황사도 소비자들의 구매 결정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조사됐다.

LG전자 H&A(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은 "LG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는 트롬 스타일러로 고객에게 새로운 차원의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스타일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