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들이 해외건설사업의 원활한 수주를 위해 정부 차원의 금융지원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최고위원에게 요청했다. 각종 공공사업에 대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규제를 풀어달라는 건의도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소속 대기업 임원들은 14일 오전 11시30분부터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개최된 새누리당과의 정책간담회에서 이 같은 건의사항을 쏟아냈다.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은 "최근 우리 경제는 성장의 주요 동인(動因)인 기업들의 경영활동이 위축됨에 따라 저성장 구조가 지속되고 있다"면서 "이런 시점에서 새누리당이 직접 기업경영의 어려움을 경청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제안해 준 것은 기업들에게는 큰 힘이 된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글로벌 경기침체 등으로 수출경기가 제한적인 상황임을 감안할 때, 신규고용을 창출하고 가계소득을 증가시켜 경제 선순환 구조를 복원시킬 수 있는 가장 빠른 길은 기업투자밖에 없다"면서 "기업활력 제고를 위해 새누리당과 정부가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경제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기업이 앞장서고 정부와 정치권이 뒷받침하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고 화답했다.

원유철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부동산과 주식 등 자산시장을 필두로 조금이나마 경기회복세가 느껴지지만, 우리 경제가 처한 현실은 아직도 냉엄하기 그지없다"며 "가장 효과적이고 바람직한 방법은 기업의 투자를 활성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새누리당에서 김무성 대표최고위원을 비롯해 원유철 정책위의장, 이진복·권성동·김성태·박민식·강석훈 정조위원장, 김학용 대표비서실장, 김영우 수석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주형환 기획재정부 1차관, 최재유 미래창조과학부 2차관, 이관섭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 정연만 환경부 차관, 김학현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권영순 고용노동부 노동정책실장, 손태락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이 참석했다.

전경련 및 대기업에서는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최병석 삼성 부사장, 박광식 현대차 부사장, 박영춘 SK 전무, 조갑호 LG 전무, 이석환 롯데 상무, 전중선 포스코 상무 등 33명의 주요 그룹 임원들이 참석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이날 회의는 새누리당이 기업의 현장 애로를 직접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논의하자는 요청으로 이뤄졌다"면서 "실질적인 토의를 위해 기업경영을 일선에서 직접 담당하고 있는 주요 그룹의 실무임원들과 해당 기업애로와 관련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등 6개 상임위의 정책조정위원장, 기획재정부 등 7개 부처 정부 차관이 자리를 함께 했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해외건설수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