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법무부 장관 2014.01.28.   ©뉴시스

황교안 법무부 장관은 13일 故성완종 경남기업 회장이 노무현 정부 시절 두 차례 특별사면을 받은 것과 관련해 "잘 없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황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전수조사를 안 해서 내용을 잘 모르겠지만 사면이 거듭되는 일은 많지 않다"고 말했다.

또 '해외자원개발 비리 수사에 정치적 고려가 있나'라는 새누리당 김성태 의원의 질문에 "다양하게 내사한 가운데 범죄행위가 포착된 것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성 전 회장은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5년과 2007년 특별사면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 박대출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두 번의 특사 당시 민정수석비서관과 대통령 비서실장을 맡고 있었다. 그런 문 대표가 확인되지 않은 의혹을 가지고 직접 정치공세를 벌이는 것은 국민 보기 민망스럽다"고 비판한 바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황교안 #성완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