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산업단지 제조업 분야의 인력수급 미스매치 문제 해결을 위해 산업단지별 맞춤형 인력양성에 나선다.

교육부는 7일 국무회의에서 '산업단지별 맞춤형 인력양성 추진 계획'을 보고했다.

전국 1059개 산업단지의 고용 인원은 208만명으로 이 중 제조업 분야 고용이 49%를 차지하고 있다. 산업단지 내 제조업 분야는 전체 제조업 생산의 69%, 수출의 79%를 담당하고 있지만 20~30대 청년 인력은 36만명이 부족한 실장이다.

교육부는 이 같은 인력수급 미스매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산업단지별 맞춤형 인력양성' 방안을 추진한다.

우선 올해는 고용유발 효과가 큰 서울, 남동, 반월시화 등 10개 국가산업단지에 먼저 '산업단지별 맞춤형 인력양성'을 실시하고 2016년에는 21개 국가산업단지, 2017년에는 전국 41개 모든 국가산업단지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고교 단계인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에서 우선 연계하고 이를 기초로 내년 이후에는 전문대와 대학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산업단지별 기업과 학교 간 인력양성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산업단지별로 산업계, 교육계 주요 기관 관계자가 참여하는 인력양성 협의체도 구성·운영한다.

한국산업단지공단 본부와 지역본부 내에 전담기구인 '인력양성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전담 인력을 배치해 각종 연계 사업을 집행하도록 할 계획이다.

학교와 시·도교육청이 산업단지 입주 기업의 인력 수요를 기반으로 학과·전공을 개편할 수 있도록 국가직무능력표준(NCS)을 기반으로 직종, 직무분야, 직무수준 등으로 세분화해 산업단지 내 기업의 인력수요를 조사한다.

산업단지 내 입주 기업을 대상으로 산학일체형 교육, 채용약정 기업맞춤반 등 정부의 산학연계 인력양성 지원 사업 참여 기업 발굴에도 힘쓸 계획이다.

또 산업단지 내 희망 기업을 대상으로 자유학기제에 참여하도록 해 진로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고교 졸업 후 산업단지 내 입주기업 취업자가 지속적으로 경력을 개발할 수 있도록 산업단지 내 캠퍼스를 지난해 14개 대학에서 올해 21개 대학으로 확대한다.

아울러 고교 졸업 후 중소기업 재직자에 대해 국외 학위 과정이나 해외 산업체 연수기회를 제공하고, 후진학자가 일과 학습을 병행할 수 있도록 장학금 지원, 학기당 이수학점 감축 등 지원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중소기업이 집적되어 있는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기업과 학교 간 연계를 다양한 방식으로 활성화하면 청년 취업을 높이는 데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제조업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