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경찰학교 고위간부가 술에 취해 교회서 소란을 피우다 붙잡혀 형사 입건됐다.

6일 충주경찰서에 따르면 중앙경찰학교 소속 A과장(총경)이 지난 2일 오후 9시께 충주시의 한 교회에서 술에 취해 소란을 피운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A과장은 당시 교회에 들어가려 했지만, 술이 너무 취했다며 교회 관계자들이 이를 막는 과정에서 서로 승강이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져 A과장은 전남경찰청으로 대기발령 났다. 경찰은 A과장을 추가로 불러 사실 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A과장 대기발령으로 충북경찰청 조성호 치안지도관이 중앙경찰학교로 인사 이동돼 과장 직무를 맡게 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중앙경찰학교고위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