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서울시가 저출산‧고령화, 도시 노후화, 에너지 고갈 등 급변하는 사회변화로 인한 서울의 미래를 예측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전문가 23인의 '미래서울자문단'을 구성 완료하고 본격 운영을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와 관련해 시는 25일 오후 5시 서울시 신청사 간담회장에서 박원순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서울자문단' 위촉식을 개최한다.

'미래서울자문단'은 미래학, 과학기술, 사회학, 도시학, 문화예술인, 기업인, 언론인, 국제전문가 등 각 분야 전문가 20인과 시 공무원 3인(당연직)으로 구성되며, 서울시 미래연구 전담 싱크탱크인 '미래연구센터'의 자문단 역할을 하게 된다. 자문단의 역할은 큰 틀에서 각자가 가진 전문성을 바탕으로 미래 서울이 해결해야 할 정책과제와 행정수요를 시에 제시하는 것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미래서울자문단' 운영은 복잡‧다양해지고 있는 사회변화를 예측, 미래를 전략적으로 대비하고 위험은 최소화하기 위해 서울시가 세운 '미래인지적 시정운영'의 한 축이다.

구체적으로, 정기 또는 수시 회의를 개최하고, 저출산‧고령화/저성장사회 극복/도시노후화 개선 및 안전 강화/과학기술 발달과 그 여파/에너지와 기후변화/사회갈등 해소 등의 주제로 미래예측연구 및 정책화에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서울시는 회의에서 도출된 결과를 시 새해 업무계획, 차년도 예산안, 주요 시정 계획 수립 등에 반영시킬 예정이다. 회의는 논의 안건에 따라 브레인스토밍, 워크숍, 심의 등 다양한 방식으로 운영할 예정이며, 필요할 경우 해당 분야의 외부 전문가도 참여시킬 계획이다.

류경기 서울시 기획조정실장은 "각계 전문가들의 협업을 바탕으로 미래를 정밀하게 예측하고 이를 기반으로 구체적 전략을 세워나가기 위해 미래서울자문단을 출범, 운영하게 됐다"며 "위험 요인을 사전에 제거해 시민이 살기 좋은 서울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미래서울자문단을 비롯한 미래인지적 시정운영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