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   ©주한미국대사관 홈페이지

[기독일보] 마크 리퍼트 미국 대사가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 중 한 문화단체의 대표로부터 테러를 당해 얼굴에 큰 부상을 당했다.

5일 오전 7시 40분께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문화운동 단체인 우리마당 대표 김기종(55)씨가 강의를 준비중인 리퍼트 미국 대사를 밀어 눕히고 흉기로얼굴과 왼쪽 손목 부위를 공격했다.

목격자들은 리퍼트 대사 오른쪽 뒤쪽 테이블에 있던 김씨가 갑자기 다가와서 리퍼트 대사를 밀어 눕히고 흉기로 여러 차례 공격했다고 전했다.

김씨는 현장에 붙잡힐 당시 "오늘 테러했다. 우리마당 대표다.유인물을 만들었다. 전쟁 훈련에 반대해서 만든 유인물이다"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리퍼트 대사를 공격하기 전 모 교수한테 유인물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 2010년 7월 주한 일본대사에게 콘크리트 조각을 던진 혐의(외국사절 폭행)로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을 받은 바 있다.

리퍼트 대사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상원의원 시절인 지난 2005년부터 보좌해 온 최측근 중 한 명으로 꼽힌다.

미국 정부 당국자는 리퍼트 대사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며 "조만간 국무부에서 별도의 입장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민화협은 이날 습격에 대해 "용납할 수 없는 반인륜적 테러"라고 규탄하며 "오늘 벌어진 테러 행위에 대해 한미 양국 정부와 국민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미국 대사를 공격한 김기종 씨는 현재 '우리마당통일문화연구소' 소장으로 있으며 이 단체는 지난해 '전시작전통제권을 환수하자'는 내용의 성명에서 "전시작전통제권 연기와 한미연합사 잔류를 거부하며, 제46차 한·미 안보협의회의 합의는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역대 최연소 주한 미국 대사인 러퍼트는 2005년 당시 연방 상원의원이던 버락 오바마 미대통령의 외교 안보담당 보좌관으로 활동했으며, 2008년 오바마 정부 출범 이후에는 백악관 안전보장회의(NSC) 수석보좌관과 비서실장, 국방부 아태담당 차관보, 국방장관 비서실장 등을 역임했다.

리퍼트 대사는 강북삼성병원에서 응급실에서 응급조치를 받고 CT를 찍은 뒤 현재 세브란스 병원으로 이송돼 봉합 수술을 받고 있다. 이동 중에는 자신을 걱정하는 측근에게 "괜찮다"고 안심시키는 장면이 방송 카메라에 담기기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리퍼트미국대사 #미국대사테러